유은혜 "27일 등교 예정대로…등교인원 3분의 2 안넘도록 권고"

"가정학습도 체험학습으로 인정"…학교 안가고 집에서 공부해도 출석 인정
"퇴직 교원 등 지원인력 3만여명 학교에 신속 배치"

연합뉴스

입력 2020-05-24 17:05: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52401001006300049601.jpg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방역 활동 관련해 학교 현장 지원 방안 등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고등학교 3학년에 이어 중학생·초등학생·유치원생으로 확대되는 등교 수업 대책과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특히 높은 지역들은 학교 내 등교 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가 되지 않도록 강력히 권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등교수업 추가 지원방안 브리핑을 통해 "27일 등교수업은 예정대로 한다. 격주제, 격일제 등 학사 운영 방안이 적용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이 등교 수업을 시작한 데 이어 27일에는 고2와 중3·초1∼2·유치원생의 등교·등원이 시작되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줄어들지 않자 이 같은 조처에 나선 것이다.

유 부총리는 또 "초등돌봄은 학사운영과 연계해 빈틈없이 제공함으로써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어드리겠다"며 "5월 27일 등교수업으로 학교의 돌봄 지원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오전반·오후반, 격일제·격주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업을 운영하더라도 돌봄 공백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지원 인력과 공간 등을 추가로 확보해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이런 학교 수업 지원에도 자녀의 등교를 걱정하며 가정학습을 희망하는 학부모는 가정학습 또한 체험학습의 하나로 인정되도록 조치했으니 교외 체험학습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학부모가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해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고 집에서 공부하게 하더라도 '가정학습'을 사유로 한 출석을 인정해주겠다는 것이다.

유 부총리는 또 학교가 학생의 안전·수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교직원의 불필요한 업무를 줄여주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6월 한 달간 교사들의 외부연수, 회의, 행사 출장 부담을 없애고 학교 폭력 실태조사도 연 2회에서 1회로 통합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올해 교육청 대상 교육부 종합 감사는 취소할 것"이라며 "수업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도록 올해 범교과 학습의 이수 시수를 절반 이상으로 대폭 축소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방과후학교 강사, 퇴직 교원, 시간 강사 등을 활용한 3만여명의 지원인력을 유·초·중·고 특수학교에 신속히 배치하겠다"고 언급했다.

고3이 20일 등교수업을 시작한 데 이어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오는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각각 등교한다. /연합뉴스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