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터진 SK… 노수광이 12회 끝냈다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20-05-25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IA와 홈경기 실책 연발로 '접전'
연장서 결승타 4-3승 '3연패 탈출'


프로야구 2020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가 KIA 타이거즈를 상대로 진땀승을 거뒀다.

SK는 24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와의 홈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4-3으로 이겼다.

최근 3연패에 빠졌던 SK는 이날 승리로 겨우 한숨을 돌렸다.

두 팀은 경기 초반부터 어이없는 수비 실책을 연발했다. SK는 1회 초 2사 상황에서 KIA 나지완의 안타 직후 중견수가 잡았던 공을 흘리는 실수를 저질렀다. 1루 주자인 최형우가 3루까지 밟으면서 이 실책은 첫 실점의 빌미가 됐다. KIA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유민상의 안타로 선취점을 뽑아냈다.

1회 말에는 KIA의 실책이 나왔다. SK는 정진기의 몸에 맞는 볼에 이어 한동민의 안타, 로맥의 볼넷을 섞어 1사 만루의 득점 기회를 얻었다. KIA는 다음 타자인 남태혁의 타구를 손쉽게 병살 아웃 처리할 수 있었으나 1루수가 공을 놓치는 실수를 범했다. SK는 그 틈을 타 정진기와 한동민이 홈을 밟으며 2점을 만회했다.

2-2로 맞선 3회 초에는 모처럼 나온 호수비로 두 팀의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다. SK는 선발 투수 핀토의 불안한 투구로 1사 만루의 위기에 놓였다.

KIA 백용환의 안타로 1점을 잃은 SK는 이어 타석에 들어선 최원준이 담장 앞까지 날린 타구를 좌익수 정진기가 쫓아가 어렵게 잡아내며 대량 실점 위기를 면했다. 정진기는 3회 말 타석에선 유격수 땅볼로 3루타를 치고 나간 노수광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결정적인 수비 실책은 경기 막판까지 이어졌다. SK는 9회 초 2사 상황에서 최형우의 땅볼을 잡은 로맥이 1루를 커버하던 마무리 투수 하재훈에게 잘못 던져 경기를 끝내지 못했다. 패색이 짙던 KIA는 나지완이 1타점 2루타를 터뜨려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SK는 연장 12회까지 가는 승부 끝에 노수광의 끝내기 안타로 힘겹게 승리를 거뒀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