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벤처 창업·성장… LH, 올 35팀 돕는다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0-05-26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모… 최대 7천만원 지원
컨설팅·코칭 등 전문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소셜벤처 창업과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LH 소셜벤처 지원사업' 참여팀 공모에 나선다.

25일 LH에 따르면 소셜벤처는 사회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기업·조직이다.

LH는 청년자립,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소셜벤처와 지속가능한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2015년부터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5년간 96개의 소셜벤처를 발굴했다.

올해는 창업지원 분야(Start-up) 20팀과 성장지원 분야(Scale-up) 15팀 등 총 35팀을 선정할 계획이다.

창업지원 분야는 사업 아이템이 있지만 자금이나 전문지식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비창업자 및 3년 미만 신규창업자(만 19~39세)가 대상이다.

성장지원 분야에서는 도시재생, 주거복지 등 LH 업무와 관련된 소셜벤처 및 사회적 경제조직의 공익적 신규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창업지원 분야 20팀에는 1천만원(1년차)을 지원하고 승급심사를 거쳐 최대 2년간 4천만원까지 창업지원 자금을 투입한다.

성장지원 분야 15팀에는 1년간 최대 7천만원 이내의 사업비를 제공해 혁신적인 프로젝트 발굴 기회를 제공한다.

LH는 이외에도 소셜벤처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사업적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금 외에 컨설팅·코칭·네트워킹 등 전문적인 육성 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지원사업 후에도 성장을 도울 수 있도록 후속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파트너십 관계 맺기에도 나서고 있다.

응모는 LH 소셜벤처 홈페이지에서 응모신청서를 내려받아 이메일로 6월 8일까지 보내면 된다. 최종 선발팀은 7월 중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