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은 '되고' 나눔의 집 '안된다'는 시민단체

김동필 기자

발행일 2020-05-2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후원금 유용·횡령 '비슷한 의혹'
"운동 훼손 우려"·"반드시 규명"
女단체연합등 '이중잣대' 지적

회계와 안성 평화와 치유의 집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지지한 단체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인 광주 '나눔의 집'에는 의혹을 해결하라고 외친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비슷한 내용의 의혹임에도 불구하고, 정의연에 대해서는 옹호 성명을 낸 것과 상반된 대응인 셈이다. 이에 '이중잣대'로 사안을 판단한다는 비판이 나온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과거사청산위원회(민변)·한국여성단체연합·한국여성민우회 등 시민단체는 지난 24일 공동 성명을 내고 나눔의집 운영과 관련한 의혹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후원금 유용·횡령 의혹이 불거진 나눔의 집을 향해 "할머니들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막대한 후원금이 모금되었지만 할머니들을 위한 치료 복지 등에 쓰이지 않는다는 고발이 나왔다"며 "일련의 의혹들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9일 나눔의 집 직원 7명은 "나눔의 집 법인이 할머니들을 위해서 후원금을 제대로 쓰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런 대응은 최근 문제가 불거진 정의연과 윤 당선자에 대한 입장과는 상반된다.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대구의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이 기부금을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고 폭로했다.

폭로 이후 숱한 의혹들이 쏟아져 나오자 지난 12일 한국여성단체연합은 "우리들은 국내 최초의 미투운동이었던 일본군 '위안부' 운동을 분열시키고 훼손하려는 움직임에 강한 우려를 표하며, 정부와 시민사회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각자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성명을 냈다.

14일엔 "정의연 회계에 대해 제기된 의혹은 근거가 없고 악의적으로 부풀려져 있다"며 "일부 회계 처리 미숙이 확인되었을 뿐"이라고 옹호하기도 했다.

민변 또한 12일 "정의연에 대해 자행되는 근거 없는 비난과 모욕은 또 다른 폭력일 뿐"이라며 "그 폭력에 발맞춰 준동하는 부역자들의 모습에서 과거사 청산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진다"는 지지성명을 냈다.

한편 이날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이용한 것은 도저히 용서를 못한다"고 일갈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