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30년을 팔려다녔다… 윤미향, 사리사욕 채워서 비례 출마"

정의연 의혹관련 2차 기자회견… 여야 엇갈린 반응

정의종·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5-2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건 들어 보이는 이용수 할머니<YONHAP NO-252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시작하며 문건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與 "회견 자체만으로도 송구… 수사 지켜봐야" 입장 재확인
野 "정치권 외면 도리아냐… 피해자 중심 의혹 낱낱이 규명"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25일 "첫 회견 때 생각지도 못한 게 너무도 많이 나왔다"며 "그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할머니들은 30년 전인 1992년부터 윤미향 당선자에게 이용만 당했다. 그때부터 윤 당선자가 모금을 했고, 사용처를 알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신대와 위안부는 다른 것"이라며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는 일본에 의해 공장에 끌려갔다 온 사람들이어야 하는데 위안부들로 채워졌다"며 "정대협 대표였던 윤 당선자가 모금을 왜 하는지 모르고 끌려다녔다. (정대협과 윤 당선자가) 생명을 걸고 끌려간 위안부 할머니들을 쭉 이용해왔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1월 타계한 고 김복동 할머니를 언급하면서 "정대협이 할머니가 살아 있을 때 잘해야 했는데, 고생시키고 끌고 다니면서 할머니들을 이용해 먹었다"고 질타했다.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에 대해서는 "안성 쉼터라는 곳도 보니까 쉼터를 화려하게 지어놨고 윤 당선자의 아버님이 사셨다고 하더라"며 "그것은 다 검찰 쪽에서 밝힐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이 할머니는 윤 당선자를 겨냥해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며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과 관련한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30년 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해 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도 "윤미향 당선자에 대해서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반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에 참석해 "'그동안 바보같이 이용당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이 할머니의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 손 놓고 있는 건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입장에서 피해자 중심으로 모든 의혹을 낱낱이 들여다보고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미향 당선자는 이날 기자회견에 불참했다. 이 할머니 측 관계자는 "윤 당선자가 오늘 회견장에 오지 않았다"며 "기자회견 전 정의연 관계자가 참석 의사를 밝히기도 했지만, 할머니께서 탐탁지 않은 반응을 보이셨다"고 말했다.

/정의종·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정의종·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