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의 집' 관련사업 멈춰야 하나… 난감한 광주시

국비 확보된 '진입로 확·포장' 진행

이윤희 기자

발행일 2020-05-2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나눔의 집'관련 운영문제가 불거지면서(5월 13일자 2면 보도) 광주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광주시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대표·월주스님) 산하 노인양로시설인 '나눔의 집(시설장·안신권)'을 관련법에 따라 관리·감독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후원금 운용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면서 나눔의집 관련 각종 정부 지원금을 내려주는 시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더욱이 지난 24일에는 2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성명을 통해 "나눔의 집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른 데에는 감독기관의 소홀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 사태는 사회복지법인과 시설에 대한 경기도와 광주시의 오랜 방치와 외면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책임 소재를 지목하고 나서 당혹스런 상황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매년 시설과 관련된 점검을 해왔고, 지난달에는 내부고발 등이 있어 특별점검에 나섰다"며 "특히 문제가 불거진 후원금에 대해선 도와 함께 점검도 진행했고,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취해 지속적으로 살피고 있다"고 전했다.

나눔의집 관련 사업의 추진 여부도 고심이다. 일단 지난해 국비가 확보된 진입로 확·포장 사업은 진행 중인 만큼 계속 추진키로 했다.

상당수 국·도비 사업은 이미 완료돼 사후 관리에 집중키로 했다. 아울러 시는 시설과 관련해 내부에서 감금 및 대치설이 나도는 등 어수선하자 지난 주말에 이어 25일 나눔의집을 방문해 시설에서 생활 중인 할머니들의 안전 및 심신상 문제가 없는지 노인기관과 긴급 점검을 진행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