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밀집지역, 쓰레기 배출 '수년째 골치'

신현정 기자

발행일 2020-05-2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무단투기등 빈번 지역민 고충 토로
지자체, 매년 대책 꺼내도 해소 안돼
의식 개선 이뤄져야 문제해결 가능

경기도 내 일부 시·군 외국인 밀집지역에서 쓰레기 무단투기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쓰레기 분리배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환경관리원은 물론 지역 주민들이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지자체도 과태료 부과로 단속을 진행하거나 외국어로 적힌 종량제 봉투·분리 배출 안내문 배포 등을 하고 있지만 인식 개선 없이는 문제 해결에 어려움이 크다고 호소한다.

25일 오전 9시30분께 수원시 고등동 거리. 분리 배출 방법이 중국어로 적힌 표지판 아래로 음식물 쓰레기와 플라스틱이 섞인 쓰레기 더미가 쌓여 있었다.

얼마 떨어지지 않은 매산동 거리에도 투명색 비닐에 모아 버려야 할 각종 플라스틱 병들이 가로등 아래 쏟아져 있는 모습이 쉽게 눈에 띄었다. 종이류로 적힌 분리수거함에는 플라스틱 더미가 모여 있기도 했다.

20년간 수원에서 환경관리원으로 일한 조모(62)씨는 "무단투기나 분리 배출되지 않은 쓰레기 더미가 너무 많아 대다수 환경관리원들이 어려움을 겪는다"며 "쓰레기 배출이 잘못됐다고 가서 말해도 외국어로 말을 하니까 소통에 어려움이 크다"고 아쉬워했다.

또 다른 환경관리원 장모(52)씨도 "적혀 있는 대로 버리기만 하면 되는데 분리 배출 없이 그냥 버리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월요일에 나오면 종이류에 플라스틱을 버리거나 검은 봉지에 음식물이랑 다른 쓰레기를 섞어 버리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이 같은 문제는 수원지역뿐 아니라 화성지역과 광주 송정동·경안동 시내, 안산 원곡동 등 외국인이 몰려 사는 곳이면 어김없이 나타난다.

이런 상황에 해당 지자체들은 외국어로된 분리 배출 안내문, 집중 단속 등으로 매년 해결 방안을 찾고 있지만, 외국인의 분리 배출 인식이 개선되지 않는 이상 문제 해결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다.

광주시의 경우 지난 2015년부터 외국인에게 외국어가 표기된 쓰레기 분리 배출 안내문을 제공하고 외국인이 일하는 사업장 관리부장에게 쓰레기 분리 배출을 안내하고 있다. 수원시도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매산동과 고등동, 세류2동 일대에 화단을 조성하거나 동아리와 커뮤니티 중심으로 분리 배출 안내문을 배포하는 계획을 진행 중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외국인들의 무단투기, 쓰레기 미분리 배출 문제를 알고 있어 단속도 진행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여러 아이디어를 내고 있지만 의식 개선이 이뤄지지 않는 한 현실적으로 문제 개선의 어려움이 크다"고 설명했다.

/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

신현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