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19일 안양~인천 오간 시외버스 승객 검사 요청

권순정 기자

입력 2020-05-25 20:42: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양시는 지난 19일 안양시외버스터미널(구 왕궁예식장 건너편)에서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오간 시외버스 이용자들에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달라고 25일 밝혔다.

검사 대상 버스는 강원고속 시외버스로 운행 시간은 19일 오전 11시30분 안양시외버스터미널을 출발해 인천종합버스터미널까지 운행한 버스다. 또 같은 날 오후 8시 인천종합버스터미널을 출발해 안양시외버스터미널로 돌아온 버스다.

시는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안양지역 29번 확진자인 A(30·안양 거주) 씨가 이 버스에 탑승했다고 밝혔다. 해당 버스에 탑승했던 이용자들은 안양 만안보건소(031-8045-3492), 동안보건소(031-8045-4472)로 연락한 뒤 검사 받으면 된다.

한편 시 보건당국이 이날 공개한 A씨의 동선은 지난 17일과 18일 밤 안양1번가 일본식 주점 '자쿠와'를 방문했고 19일 인천에 갔다가 안양으로 돌아온 뒤 오후 8시부터 2시간가량 초신성막창(만안구 만안로)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일 오전 10시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가 22일 증상이 나타나 다음날 실시한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양/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