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등교개학, 생활방역 성공 가늠 시금석"

국무회의 주재…"미비한 점 즉시 개선할 것"
"재난지원금, 소비진작 효과 현실화"

연합뉴스

입력 2020-05-26 13:09: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52601001093500053982.jpg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고등학교 3학년에 이어 순차적인 개학이 예고된 것과 관련, "등교 개학이야말로 생활방역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학교에서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과 함께 학교 밖에서도 방역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뤄진 등교 개학은 지난 20일 고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됐고, 27일에는 고등학교 2학년, 중학교 3학년,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으로 확대된다.

다만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수업 나흘째인 25일 현재 전국에서 코로나19 유증상 학생 96명이 선별진료소로 이송되는 등 코로나19 사태에서의 등교 개학에 대한 불안감은 이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불안이 가시지 않는 상황에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는 부모님들의 무거운 마음을 잘 알고 있고, 정부의 마음도 같다"며 "학부모님들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아이들이 건강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노래방,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하면서 학생들을 향해 "서로의 안전을 위해 감염 위험이 높은 다중이용시설 출입에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각별히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학교에서 확진자나 의심 증상자가 발생할 경우 매뉴얼에 따라 비상대응체계가 신속히 가동될 것"이라며 "미비한 점이 있다면 즉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등교 수업과 원격 수업을 병행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는 데도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2020052601001093500053981.jpg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 대출 감소폭이 확대됐고, 카드 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소비 진작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기부에 참여하는 국민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 데 이어 "결국은 일자리인데, 지금과 같은 비상상황에서는 정부의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며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일자리를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