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라온파티하우스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박현주 기자

입력 2020-05-26 20:20:2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4224.jpg
코로나19 의심자들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상담과 검사를 받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인천 계양구 효성동 목욕탕에서 일하는 50대 부평동 주민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 부평구는 부평동에 사는 A(52·여)씨가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근무지인 효성동 FINE S.B.S.손님이었던 부천 라온파티하우스 근무자 B(51·여)씨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7일 두통과 잔기침 증상 등 이상 증상이 있어서 22일 부평세림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증상이 계속되자 25일 재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확인돼 가천대 길병원으로 이송됐다.

부평구는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된 가족 4명의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현재 확진자 거주지와 주변 방역소독을 마치고 추가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박현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