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각종 개발 사업 '재시동'

김종호 기자

입력 2020-05-27 14:33: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52701001159800057491.jpg
평택시 정장선 시장 및 이정호 부시장, 각 국·소장 관계 공무원들이 국도비 예산 확보 보고회를 갖고 있다. 시는 목표한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평택시 제공

평택시가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각종 지역 현안 사업에 시동을 걸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이를 위해 시는 27일 '2021년도 국·도비 예산 확보 보고회'를 갖는 등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관계 부서들은 국·도비 예산 확보 활동 상황, 미군 이전 평택지원법에 따른 국고보조금 가산 확보 보고와 국·소별 맞춤형 예산확보 전략에 대해 구체적인 의견을 교환했다.

시가 국고보조금을 신청한 2021년도 주요 사업은 미군기지이전 주민편익시설사업 230억원, 통복·이화 하수 총인 처리시설 설치사업 52억원, 권관 항 노을 힐 링 어촌마을 조성 45억원, 평택항 국제여객부두 건설 323억원, 미세먼지 차단 바람길 숲 조성 63억원, 평택호 횡단도로 55억원, 평화예술의 전당 건립 30억원 등 총 430개 사업 5천705억원 이다.

이 가운데 '미군 이전 평택지원법'에 의거 가산 신청한 사업은 340건 642억원으로 시는 정부 부처와 긴밀한 협의와 지속적인 건의로 계획한 사업들의 국·도비를 최대한 확보키로 했다.

시가 이처럼 각종 지역 현안 및 개발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이유는 코로나19로 침체 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현안 사업들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다.

정장선 시장은 "지역 현안 및 각종 개발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기 위해선 예산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목표한 예산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