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재활용률 높인 용인시, 코로나 대응 모범으로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0-05-29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장·배달 늘어 폐기물 대란 조짐
市, 2016년 도시공사에 운영 맡겨
하루 반입량 27%·선별량 53% ↑
광역수거로 예산 ↓·매각수익 ↑

환경 파괴의 주범인 일회용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정부까지 나서서 사용 규제를 강화했지만 코로나19로 희석되면서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및 자가격리 등에 포장 및 배달 음식 섭취가 늘면서 플라스틱 폐기물이 급증하고 있어서다.

무분별한 환경 파괴가 코로나19 창궐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데 당장의 감염 피해를 줄인다는 목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이 늘어난 만큼 재활용이라도 더 활성화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28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환경부는 폐플라스틱 수거부터 재활용까지 모든 단계를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플라스틱 수거 중단 사례가 수원 등 곳곳에서 발생하면서 2018년 발생했던 쓰레기 대란의 조짐을 보이고 있어서다.

현재 코로나19로 국제유가가 하락하면서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경쟁력이 떨어져 해외 수출 의존도가 높은 페트(PET) 재생원료의 매출이 급감한 상태다. 1~3월 평균 1만6천855t의 재활용 업체의 페트 재생원료 판매량은 지난달 9천116t으로 46%가량 감소했다.

재고가 늘어나면서 재활용폐기물의 유통 구조상 선별·수거 단계까지 연쇄적으로 시장 경직이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에 정부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나 공공기관 등 정부 차원에서 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률을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모범사례로 꼽히는 용인시의 경우 지난 2016년 3월 운영주체를 민간에서 용인도시공사로 바꾼 후 하루 반입량과 선별량이 기존보다 각각 27%(33t→42t), 53%(19t→29t) 증가했다.

이로 인해 2016년 재활용품 매각 수입도 월 평균 7천716만원에서 1억2천570만원으로 33% 늘었다. 또 2014년 지역수거에서 광역수거로 변경해 예산을 절감했고, 재활용시장의 급격한 변화에 빠른 대응으로 조기 안정이 가능해졌다.

2018년부터는 플라스틱만 따로 배출 물량을 조사한 뒤 시에서 장비 및 업체를 물색, 직접 수거·처리를 하고 있다. 2018년 발생한 혼합 플라스틱 수거 거부 사태도 지역 재활용 업체와 선도적 대응으로 조기 수습이 가능했다.

또 올해 재활용가능자원 선별처리 업체의 화재로 인해 차질을 빚은 플라스틱 처리 문제 역시 재활용업체와 함께 수습했다. 도내 재활용 업계 관계자는 "플라스틱 가격 인하로 공공기관이 주도해 수거하지 않으면 쓰레기 대란이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 차원의 정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