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미래통합당, 김종인 체제 첫 사무총장… 서울출신 재선 김선동 의원 가닥

정의종 기자

입력 2020-05-28 17:29: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sgdsagd.jpg
김선동 의원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의 첫 사무총장에 서울 출신의 김선동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당 사정에 밝은 청와대 출신 재선 의원인 김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원외 인사이지만 영남 일색의 당직 분위기를 전화하고 '김종인 체제'의 당 개혁과 안 살림을 맡을 적임자로 평가됐다.
 

당의 한 관계자는 "처음엔 서울 출신 권영세 당선자가 유력했으나 권 당선자가 과거 사무총장을 했다는 이유로 사양해 원외라도 서울 출신이면서 중진급인 김 의원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측은 이날 김 의원과 접촉했고, 김 의원이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당무에 밝고 당내 지분이 많은 친박계와 교분이 깊으며, 김종인 체제를 연착륙시킬 인사로도 평가됐다.
 

앞서 당 안팎에선 경남 출신 3선의 윤영석 의원을 비롯해 영남권 인사들의 명단이 나돌았으나 대구 출신의 주호영 원내대표에 이어 사무총장까지 영남권에서 인선될 경우 지역 정당이라는 부작용을 면키 어렵다고 본 것으로 해석된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