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상시국인데 행정사무감사를 꼭 해야 하나요?"

장철순 기자

입력 2020-05-31 16:00: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 19 비상시국인데 행정사무감사를 꼭 해야 하나요?"

6월2일부터 시작되는 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부천시 공직사회는 물론이고 시의회 내부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부천 지역은 코로나19 확산이 잠시 주춤하는 사이에 돌잔치와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집단감염이 발생, 부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17명으로 늘어나고 자가격리자만해도 현재 1천615명에 달한다.

자가격리자 관리에 그동안 시청 6급 팀장 이상 공직자들이 대거 투입됐지만 인력 부족으로 7·8급까지 투입된 상황이다.

그야말로 부천 공직자들은 코로나19와 직접 관련된 부서뿐만 아니라 자가격리자의 상태 파악, 지침 점검, 생필품 지원 등으로 주말 휴일도 제대로 쉬지 못해 피로도가 한계점에 이른 상태다.

여기에 오는 2일부터 행정사무감사까지 겹쳐 시의원들이 요구하는 자료준비에 이어 답변 준비까지 '파김치'가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부천시의회는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지난 29일 긴급 의장단 회의를 갖고 행정사무감사를 어떻게 진행하면 좋을지에 대한 폭 넓은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복지위원회(위원장·정재현)는 의장단 회의에 앞서 코로나19와 관련된 365 안전센터와 보건소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전격 취소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재정문화위원회와 도시교통위원회는 '답변자 축소'로 행정사무감사를 강행한다는 방침이다.

홍보실의 경우 코로나19와 관련해 365 안전센터와 보건소에 못지 않게 직원들이 주말 휴무도 없이 실시간 코로나19 상황을 전하고 시민들의 민원, 가짜뉴스 등에 대응하며 '전쟁'을 치르고 있다.

한 시의원 "행정사무감사의 진행 여부는 상임위원회 소관이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각 상임위의 온도 차가 달라 아쉽다"며 "의장단이 좀 더 전향적으로 배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의원은 "행정사무감사는 1년 동안 행정의 불합리성, 개선책 등을 따져 볼 수 있는 중요한 의회 활동이어서 꼭 필요한 건 맞다"며 "될 수 있으면 답변자 축소 등을 통해 배려하려 한다"고 전했다.

오는 10일까지 열리는 부천시의회 행정사무감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파행 운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