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시작된 21대 국회… 달라진 경기도 정치적 위상

與 원내사령부 포진등 정책 탄력

정의종·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0-06-0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1대 국회 임기가 지난달 30일부터 시작되면서 경기지역 정치 지형도 새롭게 재편됐다. 기존 '여대야소'의 형태는 그대로 유지되지만, 거대 여당이 출연하면서 기존에 추진해왔던 지역정책과 현안들이 중앙 정치권에서 힘을 받게 됐다.

원내 1야당인 미래통합당도 20대 국회보다 많이 축소됐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가 위기 속에 과거와 단절을 통해 새로운 협치의 풍토에 자연스럽게 몸을 실으면서 홀가분하게 2년 후 대선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는 분석이다.

무엇보다 거대여당의 출연으로 도내 정치권은 민주당의 강세가 예상된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51석을 보유한 데다 상반기 국회 '원내사령부'에 김태년(성남 수정) 의원과 김영진(수원병) 의원이 원내대표와 수석부대표에 나란히 당선돼 도내 주요 정책과 현안을 챙길 수 있게 됐다. 여야 협상은 물론 각종 정책 입안의 길목을 지키면서 도내 정치위상을 더 높일 수 있다는 해석이다.

미래통합당도 총선 참패로 7석을 차지하는 데 그쳐 역대 최악이라는 성적표를 받았지만, 과거와 단절을 통해 새로운 출발을 다질 기회를 맞았다. 2년 후 대선을 앞두고 조직과 정책 등 전열을 정비해 수도권 표심에 더 다가갈 수 있는 '명분'을 쌓은 것이다.

이런 분위기로 도내 정치인의 자세와 각오도 힘을 받는 모습이다. 벌써 국회직과 당직 인선에서 '괄시'받지 않고 수혜를 받을 수 있다는 호의적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런 지형 변화로 여당 소속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운신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이 지사가 추진해온 기본소득 법제화 등 다양한 과제들이 원구성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고, 향후 당정 관계에서도 힘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이번 국회에서도 지역 연고가 부족한 초선 의원들의 '갈지'(之)자 행보가 계속될 경우 또한번 '사상누각'의 지역 한계를 드러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정의종·김연태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