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목사 일가족 5명 코로나19 확진… 초등생 2명 포함

이석철·권순정 기자

입력 2020-05-31 14:29: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ㅁㄶㅇ.jpg
함께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다녀온 교회 목사인 A씨 가족 7명 중 초등학생을 포함한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1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양지초등학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이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31일 경기 안양시에서 일가족 5명, 군포에서 4명 등 모두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최근 함께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다녀온 교회 목사·신도와 그 가족이어서 지역사회 내 집단감염이 우려된다. 확진 판정을 받은 초등학생은 A목사의 손자로, 지난 28일 등교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안양시 일가족 5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31일 안양시에 따르면, 안양 일심비전교회(만안구 소곡로 16) 목사인 A(61·안양9동 거주)씨 가족 7명 중 초등학생 2명을 포함한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안양 31번 확진자)와 아내(59·안양 32번)는 지난 5월25일부터 27일까지 안양의 다른 교회 2곳과 군포의 교회 9곳과 함께 제주도로 단체 여행을 다녀온 바 있다.

또한 A씨의 손자인 초등학생 2명 중 35번 확진자가 지난 28일 등교해 학교를 통한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안양시 보건당국은 같은 날 등교한 해당 학교의 1·2학년 학생과 학부모, 돌봄교실 원아와 학부모, 교직원 및 학교관계자 등 150명 상대로 코로나19 선별 검사를 진행했다.

또한 일심비전교회 신도 50여명은 물론, 동행했던 교회 관계자들도 선별검사를 받도록 했다.

해당 교회들에는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졌으며, 학교에 대해서는 교육 당국과 등교 중지 조치를 협의 중이다.

한편 일가족 중 음성판정을 받은 2명은 2주간 자가격리조치 된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