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디지털·그린뉴딜 연계 "국비 반영, 정치권에 협조 요청"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0-06-0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구도심 스마트 자가 통신망 확대…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지원센터 등
정부 3차 추경안 맞춤형 50개 사업


이번 주 중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부의 3차 추경안이 편성될 예정인 가운데 인천시가 디지털·그린뉴딜과 연계한 50개 사업(2천564억원)의 국비 반영을 국회 등 정치권에 요청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정부 추경안의 국회 심의 과정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인천 지역 주요 사업비가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31일 인천시 관계자는 "정부의 3차 추경 기조인 디지털·그린뉴딜 정책 등에 맞춰 50개 연관 사업 국비 지원을 인천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시는 정부의 이번 3차 추경에서 ▲인천 지역 구도심 스마트 자가 통신망 확대 구축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센터 건립 ▲지역사랑상품권(인천e음 카드) 발행 지원 ▲IoT 기반 도로 물 순환 사업 ▲멸종 위기종인 저어새 보호센터 건립 ▲남동스마트산단 종합 관제·운영센터 건립 등 50개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490억원이 투입되는 스마트 자가 통신망 확대 구축 사업은 사회 기반 시설이 열악한 인천 구도심 지역에 전용 통신 케이블망을 구축해 행정, CCTV, BIS(버스정보시스템), 공공와이파이, 대기질측정 등 여러 정보화 사업을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송도나 청라 국제도시 등 신도시는 도시 계획단계에서부터 자가망을 구축해 주민들에게 각종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구도심의 경우 SK나 KT 등 민간망을 임차해 사용하고 있다.

인천 지역에서 이런 임차비용으로 매년 54억원이 지출되고 있는 실정이고 인터넷 속도나 품질 등이 자가망에 비해 떨어진다는 게 인천시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오히려 호황을 맞고 있는 바이오 분야 관련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도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센터는 98%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바이오 의약품 산업에 국내 중소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컨트롤타워다.

인천시는 지난해 12월 셀트리온, 삼성 바이오로직스 등 국내 최대 바이오 기업들과 협약을 맺고 이들 기업에 국내 중소 기업들이 납품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3차 추경의 핵심을 한국판 뉴딜로 정하고 오는 2022년까지 성과를 낼 수 있는 핵심 프로젝트에 대폭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