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서종~가평 설악 국지도등 '일괄예타 대상 사업' 현장조사

KDI, 사업 브리핑·의견 청취도

오경택 기자

발행일 2020-06-02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양평 서종~가평 설악 등을 연결하는 기재부의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계획 일괄예비타당성 조사와 관련, 예타 시행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양평군의 국지도 건설 5개년 대상사업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1일 군에 따르면 KDI는 지난달 29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과 경기도, 양평·가평군의 사업 브리핑을 듣고 의견청취를 한 다음, 현장 답사를 통해 현장별 현황과 특이사항을 조사했다.

이번 일괄 예비타당성 조사용역 대상사업에 포함된 양평군 사업은 국지도 86호선 양평 서종~가평 설악과 국도37호선 양평 덕평~옥천, 국도37호선 양평 옥천~가평 설악, 국도37호선 여주 대신~양평 개군 등 총 4개 구간, 총 연장 45.13㎞에 총사업비는 4천590억원 규모다.

이날 현장조사는 국도37호선 여주 대신~양평 개군 구간을 제외한 3개 사업에 대해 실시했고, 해당 구간은 오는 12일 별도 일정으로 조사한다.

국지도 86호선 양평 서종~가평 설악 구간은 국지도 노선임에도 전 구간 2차로가 확보되지 않고, 도로선형이 극히 불량하다.

국도 37호선 양평 덕평~옥천, 옥천~가평 설악 구간도 산악지형으로 종단 및 평면선형이 극히 불량해 그간 교통사고가 끊이지 않는 구간으로 2차로 개량사업이 시급한 실정이다.

특히 여주와 양평을 잇는 간선 도로인 국도 37호선 여주 대신~양평 개군 구간은 해당 구간이 4차로로 확장되지 않아 병목현상 등으로 주말 및 휴일 교통 정체가 극심하다.

한편 용역 결과 사업 타당성이 확보될 경우 내년 상반기에 국토교통부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해당 사업 반영에 고시될 예정이다.

정동균 군수는 "수도권 주민들의 교통 접근성 향상 및 도로 위험성을 개선시키는 사업인 만큼 지역간 교류 및 지역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꼭 반영될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

오경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