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면 받던 수도권 유턴기업 '오리에서 백조로'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06-02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의 주재로 1일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에서 진행된 '경기북부 유턴기업 활성화 현장설명회'에 참석한 유진엘이디 등 도내 유턴기업 3개사 대표들과 임달택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업성장본부장, 송익준 코트라(KOTRA) 유턴지원팀장이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정부 비상경제회의 '지원대상 확대'
생산 감축량 비례 '감면혜택' 방침
경기도, 적극 유치·지원 '실효성↑


정부의 규제로 가로 막혔던 유턴기업의 수도권 진입이 코로나19로 열리게 됐다.

지역 균형발전을 이유로 수도권 유턴기업 지원을 외면해 온 정부(2019년 11월 21일자 4면 보도)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를 살리겠다며 지원 대상 확대에 나서면서다.

정부는 해외로 나갔다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을 위한 정책(리쇼어링) 지원을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1일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확정했다.

해외에 진출했던 기업들의 국내 투자를 늘려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를 회복하고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겠다는 목적이다. 이에 국내에서의 새로운 입지와 시설을 위한 투자는 물론 관련 이전비용 등 유턴기업에 지원하는 보조금 규모가 대폭 확대된다.

또 기존에 해외사업장 생산량 50% 이상을 감축한 유턴기업에만 법인세와 소득세를 감면해줬으나 앞으로는 해당 요건을 폐지하고 생산 감축량에 비례해 감면 혜택을 준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역 균형발전 등을 이유로 수도권 지역 유턴기업에는 주지 않다가 이번에 정부가 지원하기로 한 보조금 정책 등이 눈에 띈다.

그동안 수도권 지역 유턴기업에는 일부 소규모 지원 이외에 토지·공장 매입 등 주요 비용 부담을 덜어주는 입지·설비 보조금은 비수도권 지역에만 한정돼 왔다.

또 규제 범위 내에서 수도권에 새 자리를 마련하는 기업에 대해 부지를 우선 배정한다는 지원 정책도 경기지역의 공장 신·증설을 모처럼 늘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공장총량제 규제에 따라 현재 경기·인천·서울지역 내 올해까지 신·증설 가능한 면적은 550만㎡로 전체 허용치 50% 수준인데 경기지역은 서울과 접근성 등 입지 조건이 우수해 기업들의 유턴 수요가 높다.

게다가 경기도가 이러한 유턴기업 지원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적극적인 유치·지원에 나서고 있어 기업들의 경기지역 유턴 수요와 맞물릴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이날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에서 유턴기업 유치·지원을 위한 현장설명회를 열어 '1대 1 컨설팅'에 나서는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이에 도 관계자는 "유턴기업 지원정책을 적극 발굴하고 수도권 규제합리화로 경기도가 유턴기업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