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전취약·다중이용시설 '집합제한 명령'

물류창고·콜센터·장례·결혼식장 등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6-0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는 물류창고와 콜센터는 물론, 장례식장이나 결혼식장 등 이용자가 많고 안전관리가 취약한 업종과 다중시설에 대해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임승환 도 코로나19 긴급대책 공동단장은 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최근 수도권 내 사업장에서 코로나19 대규모 감염사례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로의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명령대상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물류관련 업종과 이용자가 많고 안전관리가 취약한 업종, 다중이용시설 중 국민경제활동을 감안해 대상을 선별했다.

해당 시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14일 24시까지 집합제한 대상에 포함되며 공고 내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경우에만 영업을 위한 집합이 가능하다. 사업장 공통 지침과 주요 개별 사업장별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도는 명령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집합금지, 고발, 구상청구 등 제재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발생 양상에 따라 단계적으로 명령대상을 확대하고 기간 연장도 검토할 계획이다.

임 단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 체계 안에서 산발적 집단 감염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음을 유념하고 잠시라도 경계태세를 놓아서는 안된다"며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수칙 준수 등을 반드시 지키고, 가급적 외출이나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