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의과대 시험 집단 부정행위… 1~2학년 온라인 정답 공유 등 적발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20-06-02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하대 의과대학 학생 91명이 코로나19 사태로 진행된 온라인 시험에서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했다가 적발됐다.

1일 인하대에 따르면 이 학교 의과대학 1학년생 50명이 지난 4월 11일 치러진 온라인 중간고사에서 부정한 방법으로 시험을 치렀다. 의과대 2학년생 41명도 지난 3월 12일과 22일, 4월 18일 등 모두 3차례에 걸쳐 실시된 온라인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했다.

이들은 2~9명이 한곳에 모여 함께 문제를 풀거나 SNS나 전화 등을 이용해 답을 공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1학년들은 중간고사에서, 2학년들은 '쪽지시험' 격인 단원평가에서 이 같은 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학교 의과대 1학년생은 57명, 2학년생은 52명으로 총 109명이다. 학생 대부분이 부정행위에 가담한 셈이다.

학교 측은 시험을 치르는 과정에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제보를 받고 학생들에게 자진 신고를 권유했고, 부정행위에 가담한 학생 91명이 모두 자진 신고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