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정남면 괘랑리 산 중턱 '레미콘 공장' 주민·환경단체 반발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20-06-03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업부지 86%가 임야" 녹지 훼손·대기수질 오염 우려 목소리
아주산업 용역 업체 "원형보존 등 보완 조치… 절차대로 진행"


국내 굴지의 레미콘 제조사인 아주산업이 화성시 정남면 괘랑리 자연녹지지역에 용도변경을 통한 레미콘 공장 설립을 추진해 지역주민은 물론 환경단체와 갈등을 빚고 있다. 환경단체와 지역민들은 "사업부지 중 86%가 임야다. 산 중턱에 레미콘 공장이 들어오는 격이다. 심각한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2일 화성시와 화성환경운동연합 등에 따르면 아주산업은 정남면 괘랑리 산 60-45번지 일대 6만400여㎡에 레미콘 공장 설립을 위해 자연녹지지역인 이곳을 일반공업지역으로 변경하는 지구단위계획을 추진 중이다.

현재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으며 시의회 의견 청취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빠르면 올해 안에 관련 절차가 마무리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지역민들과 환경단체는 레미콘 공장 설립으로 녹지가 훼손됨은 물론, 심각한 대기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018년 2차례 주민설명회가 추진됐으나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을 만큼 반발이 심하다.

환경운동연합 측은 "레미콘 제품 및 원료의 반입 혼합하는 과정에서 다량의 비산먼지가 발생하는데 제조시설을 폐쇄형으로 설치하고 여과 집진기 같은 방지설비를 설치한다고 해도 처리하는 먼지량이 많기 때문에 대기중으로 배출될 가능성이 높다"며 "게다가 차량 운행에 의해 주변 지역으로 확산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또 "사업예정지 인근에는 국가하천인 황구지천도 흐른다. 비산먼지는 침강해 하천 수질 및 수생태계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레미콘 공장으로 인한 산림의 훼손과 환경 피해는 공장 면적을 축소하고 나무 몇 그루를 심는다고 사라지지 않는다"며 "화성시 도시관리계획은 녹지를 보전하고 주민의 안녕과 평안함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설정돼야 한다. 그 원칙이 지켜지지 않으면 난개발이 된다"고 주장했다.

일부 지역 주민들도 "산 중턱에 레미콘 공장을 짓는 건 마을을 떠나라는 것과 같다"며 공장 설립을 결사반대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용도변경 용역을 맡은 S사 관계자는 "주민 반대 의견이 있어 산의 능선 훼손을 피하고 원형보존을 하는 등 보완조치도 했다"며 "결과적으로 공업지역은 줄어들고, 녹지조성은 늘었다. 사업 추진은 절차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