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대유행 조짐… 인천 종교시설·물류센터도 '집합제한'

인천시, 6개 다중이용시설 14일까지 운영자제 권고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6-0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예식장·장례식장·요양원 등 포함
방역수칙 준수할 경우 영업 가능
위반땐 고발·구상권 청구 등 조치


인천시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인천지역 종교시설과 물류시설, 콜센터, 결혼식장, 장례식장, 요양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2일부터 14일까지 운영을 제한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수도권 대유행이 우려되자 6개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시설 운영자제 권고 및 방역수칙 준수 조치'를 발령했다고 2일 밝혔다.

적용 대상은 기독교 3천850개, 천주교 112개, 불교 189개, 기타 83개 등 4천234개 인천 전체 종교 시설이다. 물류시설과 콜센터, 결혼식장, 장례식장, 요양원도 이번 집합제한 대상에 포함됐다.

이번 조치는 시설 운영을 원천 차단하는 집합금지 보다는 한 단계 낮은 수위의 집합제한 조치다. 다만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경우에만 영업을 위한 집합(영업)이 가능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집합금지 조치와 함께 고발, 구상권 청구 등 제재가 가해진다. 이번 조치는 행정명령과 동일한 효력을 갖고 있다.

인천시는 이미 유흥시설과 코인노래방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조치를 했고, 학원과 일반 노래방에 대해서는 집합제한 조치를 했다. 인천시는 집합제한 대상에 이날 물류시설과 종교시설 등을 추가했다.

각 시설은 별도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종교시설은 가급적 온라인으로 예배를 진행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만 신도들이 드나들 수 있다. 간격 두기와 명단 작성, 식사 금지 등 준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의 경우 출입자의 명부를 작성해 관리하고, 방역 관리자를 지정해 유증상자의 출입을 막아야 한다. 하객·조문객 간 접촉을 금지하고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콜센터와 물류센터도 마찬가지로 명단 관리와 유증상자 퇴근 조치, 사무기기 소독 등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인천시는 관련 업계와 종사자들의 반발을 고려해 일부 시설에 대한 제외를 검토했으나 강도 높은 방역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집합제한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인천시보다 하루 앞선 지난 1일 이들 시설에 대한 집합제한 조치를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