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는 車에 '각'세운 수원 행리단길 과속방지턱

김동필 기자

발행일 2020-06-04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
수원 행궁동 테마거리 보행환경 정비사업으로 만든 각진 과속방지턱이 시민들의 불만이 제기되자 3일 오전 수원시가 전문석공을 동원해 방지턱 경사를 완만하게 깎는 개선작업을 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수도관 파손이유 제대로 매설못해
운전자들 "충격 과해" 민원 줄이어
수원시, 석공 고용·시설개선 나서


수원시가 수억원을 들여 수원의 '핫플레이스'로 도약한 행궁동 테마거리, 일명 '행리단길'의 보행환경개선사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개선해 만든 과속방지턱이 되레 시민들의 볼멘소리를 자아냈다.

도로와 맞닿은 과속방지턱 부분이 직각으로 구성돼 아무리 속도를 줄여 운행해도, 차체에 충격을 주는 까닭이다.

수원시는 관련 민원을 접수하자마자 과속방지턱 개선작업에 들어갔다.

3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1월부터 7억원을 들여 행궁동 테마거리 정비사업을 벌이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수원 화성 근처에 위치해 주말이나 공휴일 데이트 명소로 자리 잡았지만, 바닥재가 패이거나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과속방지턱 일부가 깨지는 등 기존 도로가 낡으면서 정비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과속방지턱이 지하 수도관 등 이유로 제대로 매설되지 못하면서 도로와 맞닿은 부분이 직각으로 구성돼 문제가 됐다. 더 깊게 땅을 파내 매설하면 차량이 지나며 과속방지턱에 가하는 충격이 수도관으로 전해져 파열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과속방지턱 일부 부분이 노면 위로 드러났다.

국토교통부의 '도로안전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에 따르면 과속방지턱의 표준 규격은 폭 3.6m·높이10㎝(소로:폭 2m·높이 7.5cm)의 원호형이다. 또 도로 포장 재료와 동일한 재료로 도로와 일체가 되도록 설치하는 게 원칙이다.

실제 행궁동 테마거리에 만들어진 7개 과속방지턱 모두 도로 포장 재료와 비슷한 석재로 조성됐다.

이에 인근 상인들 또한 우려를 표했다. 한 상인은 "관광지 특성상 과속방지턱은 당연한데, 이렇게 각이 심한 방지턱은 처음"이라며 "아무리 저속으로 넘어가도 쿵쾅 소리가 상가까지 나는데, 자칫 좋지 않은 이미지가 생길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해당 과속방지턱을 지난 차량운전자 또한 "시속 30㎞ 이하로 달렸는데도 방지턱을 넘을 때 충격이 심하더라"며 "너무 각이 지고, 높아서 조만간 휠이나 타이어에 문제가 생기는 차량이 나올 것 같다"고 했다.

문제가 제기되자 시는 즉각 과속방지턱 개선에 착수했다. 전문석공 2명을 고용해 과속방지턱을 완만하게 깎기로 한 것. 시 관계자는 "기존 플라스틱 과속방지턱이 깨지고, 미관상 보기 좋지 않아 교체했는데, 생각보다 각진 방지턱으로 조성된 것 같다"며 "4일까지 전문 석공을 동원해 경사를 완만하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