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종료아동 '외로운 홀로서기'… 경기도, 자립교육 시스템 손본다

공지영·손성배 기자

발행일 2020-06-04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道 실무자, 거쳐간 7명 대책 회의
실질적 정보제공·체계화 등 강조


만 18세가 넘으면 정부와 지자체의 보호가 끝나는 이른바 '보호종료아동'의 현실을 지적하는 경인일보 보도(2월 25~27일 7면 보도) 이후 경기도가 후속조치로 보호종료아동의 홀로서기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도는 지난달 31일 도청에서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방안을 개선하기 위해 실무자 중심의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경기도 남궁웅 아동권리팀장을 비롯해 진용숙 경기가정위탁지원센터 관장, 이정소 경기도자립지원전담기관장 등 관계자들과 함께 보호종료아동 7명이 직접 회의에 참가해 기존 아동보호 제도에 대한 개선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특히 회의에 참석한 보호종료아동들이 경인일보 기사를 중심으로 자립 시 겪는 어려움을 솔직하게 공유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논의해 더 의미가 깊었다.

당시 기사에는 보호가 종료되거나 연장된 이후 아동들이 받는 사회적 혜택이 모두 '신청'제로 운영되면서 정보를 습득하기 힘들어 제도가 있음에도 혜택을 받지 못하는 현실을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서 아동들 역시 "우리 주변엔 조언해줄 수 있는 어른이 없다. 우리가 자립했을 때 필요한 것은 가령 월세방을 얻을 때 어떤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어떤 절차로 계약하는지 등 구체적인 정보"라고 설명하며 자립 정착금 교육을 비롯해 실질적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경기도는 우선 자립정착교육이 실제 자립생활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교육의 내용을 구체적인 형태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보호종료 이후 사회에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심리적 불안감을 경감할 수 있는 심리치료서비스와 자립 정보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알 수 있는 플랫폼의 일원화 등도 요구했다. 도는 관련 부서와 함께 이 같은 내용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모(25)씨는 "보호종료 아동의 자립을 위한 제도와 정책 개선 자리를 마련한 경기도에 감사를 표한다"며 "앞으로도 정책 대상자를 중심으로 제도 개선의 논의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공지영·손성배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