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한 놓친 인천 자체매립지 공론화委 '언택트(비대면) 전환'

토론회 취소 탓 정책권고안 결론 못내… 온라인 병행 모색 '내달 재개'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6-0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 자체 쓰레기 매립지 조성 사업의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공론화위원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돼 정책 권고안 제출 시점인 3일까지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인천시는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온·오프라인 병행의 집단 토론 방식을 찾아 7월 중 공론화위원회를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친환경 폐기물 관리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공론화위원회'는 지난달 말 공론화 토론회를 열어 3일 관련 사안에 대한 정책 권고안을 제출할 예정이었으나 토론회가 취소돼 결론을 내지 못했다.

관련 조례에 따라 공론화 추진위원회가 구성된 이후 최대 150일 이내에 공공 토론을 하고, 정책 권고안을 마련해야 하는데 이날이 꼭 150일째다.

인천시는 5월 중으로 권역별 시민 200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단 토론회를 서구 인재개발원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이태원 클럽과 부천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가 인천을 덮치면서 잠정 중단됐다.

인천시는 당초 집단 토론회를 계획했다가 200명의 시민이 한 장소에 모이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방법을 바꾸기로 했다. 5개 권역별로 40명씩 나뉘어 각기 다른 장소에 모인 뒤 온라인 화상 회의 시스템으로 토론을 하는 방식이다.

또 권역별 참가자 40명을 10명씩 4개 조로 다시 나눠 다른 회의실에 배치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병행하는 집단 토론회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장비 도입 등 기술적인 방법을 구체적으로 마련 중이다.

인천시의 이런 '언택트(untact)' 방식의 공론화 과정은 그동안 대면 형식을 고집해 왔던 각종 토론회와 공청회, 주민설명회 등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제한된 장소와 시간이라는 한계를 핑계로 형식적으로 했던 각종 소통 행사와 공론화 절차를 온라인으로 전환해 참여의 폭을 넓히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다는 긍정적 효과도 기대된다. 다만 이번 자체매립지 공론화 토론회는 미리 선발된 200명만 참여할 수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정책 권고안을 인천시 자체 매립지 입지선정 용역에 반영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촉박해 온·오프라인 방식의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어떻게 터질지 몰라 지금의 오프라인 방식을 강행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