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3177억·일자리 3조6000억… 35조 '슈퍼 3차추경'

국무회의 확정… 오늘 국회제출

이성철·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6-0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 10만개 일자리사업 연결 예상
그린 리모델링 낡은시설 지원 기대
道건의 60개사업 반영여부도 관심


정부가 35조3천억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경기도의 역점 정책인 지역화폐 확대에 3천177억원이 투입되는 등 도 정책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3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경제위기 조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한 제3회 추경안'을 확정하고 4일 국회에 제출한다. 이번 추경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추경(28조4천억원)을 넘어서는 역대 가장 큰 추경이다. 정부가 3차 추경까지 편성한 것은 1972년 이후 48년 만이다.

추경은 코로나19로 비롯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가장 중점을 뒀다. 경기도 역시 발빠르게 추경안 분석에 나선 가운데, 지역화폐 관련 예산으로 3천177억원이 편성됐다.

이 중 10%인 320억원 가량이 경기도에 지원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정부는 3조6천억원을 들여 최소 55만개 이상의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인데 도는 이 중 18%가량인 10만개 정도가 도의 각종 일자리 사업으로 연결될 것으로 내다봤다. 단순 계산으로는 6천500억원 안팎의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또 전국 초·중·고 교실에 와이파이망을 구축하고 2천352억원을 들여 낡은 공공임대주택, 어린이집, 보건소, 의료기관, 학교 등에 대한 그린 리모델링에 착수한다는 계획인 만큼 도 곳곳에 다양한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도는 정부 3차 추경에 바이오스타트업캠퍼스 건립(82억원), 노동상담 DB구축(1억원) 등 60개 사업에 필요한 3천966억원을 편성해줄 것을 건의한 바 있다. 국회 심의 과정에서 도의 건의사항이 추경에 반영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성철·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이성철·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