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부천영상단지 개발 시동 또 발목

장철순 기자

발행일 2020-06-05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gasgasgs.jpg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사업 조감도. /부천시 제공

 

쿠팡발 집단감염 확산… 공청회·시의회 매각동의안 재심 동시 연기
4조1900억원 투입 市숙원사업… 이달말 개최·7월 임시회 상정 예정


사업추진이 중단돼 있는 부천 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문제가 공청회 후 시의회의 매각동의안 재심의 등 절차를 밟으려 했으나 코로나19 부천 집단감염 확산으로 인해 또 다시 연기됐다.

부천시 관계자는 "6월 중에 공청회와 시의회 심의를 받으려 했으나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으로 인해 공청회를 이달 말로 연기했다"며 "공청회 연기로 인해 시의회 매각동의안은 7월 임시회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부천시의회에서 부지 매각 안건이 지난해에 이어 올 초 잇따라 부결되면서 사업추진이 전면 중단된 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먼저 수렴해야 한다는 지역사회의 지적에 따라 오는 10일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부천시의회에 제출된 공유재산관리계획변경(안)은 그동안 '시민들의 폭 넓은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 '영상문화를 콘셉트로 한 개발 계획이 아파트 5천300가구 이상이 들어서는 주거단지로 전락했다'는 등의 이유로 시의원들의 반대에 부딪혔다.

부천 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은 상동 529-2번지 일대 35만1천916㎡ 부지에 문화산업 융·복합센터(소니픽처스, EBS 등 국내외 28개사 유치), CT 비즈니스센터, 미디어전망대(70층), 호텔, 컨벤션, 주거시설(5천517세대) 등을 건설하겠다고 제안해 GS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있다.

토지비 1조100억원, 공사비 2조700억원, 기타 1조1천100억원 등 4조1천90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개발사업이지만 부천시의회에서 매각동의안이 발목 잡혀 GS건설 컨소시엄 측과 사업계약을 맺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부천 영상문화산업단지의 개발이 지연되면서 소니픽처스, EBS 등 국내외 유치 예정 기업의 이탈과 실감콘텐츠 시장 선점 효과도 크게 떨어질 우려가 높다"며 시의회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