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구속영장 청구' 삼성 이재용… "수사심의委 무력화" 강한 유감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0-06-05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검찰이 '삼성 합병·승계 의혹'과 관련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삼성도 발끈했다.

수사심의위원회의 객관적 판단을 받아 보려는 정당한 권리를 검찰이 무력화했다는 것이다.

이 부회장과 최지성 옛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김종중 옛 미전실 전략팀장(사장)의 변호인단은 4일 입장문을 내고 "검찰이 삼성그룹 관계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강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부장검사)는 이 부회장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부회장 등에게는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김 전 사장은 위증 혐의가 추가됐다.

한편 지난 2일 이 부회장과 김 전 사장이 기소의 타당성을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서 판단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심의위 소집을 신청해 놓은 상태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