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추가지급 '찬성 51.1% vs 반대 40.3%'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6-05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5421541.jpg
정부재난지원금 현장신청 첫날인 지난달 18일 수원 세류3동 행정복지센터 앞이 붐비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경인지역, 찬성 53.7%·반대 33.7%
민주·정의당 지지층 비교적 긍정적
정치권서는 여야 막론 '촉구' 목청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불을 당긴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에 대한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맞부딪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선 찬성 여론이 높은 반면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선 반대 여론이 높았는데, 정치권에선 정당을 막론하고 긴급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필요성을 거론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실시한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찬반 공감도' 조사에 따르면 51.1%는 추가 지급에 찬성 의견을, 40.3%는 반대 의견을 밝혔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8.6%였다. 찬성 의견이 더 많았지만 반대 목소리도 만만치 않은 것이다. 경기·인천지역에선 찬성이 53.7%, 반대는 33.7%였다.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 비교적 찬성 의견이 높았다.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 62.3%, 정의당을 선호한다고 한 응답자 51.7%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면 통합당 지지층 63.5%, 민생당 지지층 56.8%는 추가 지급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선 정당을 막론하고 추가 지원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4일 정부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추경에 가장 먼저 편성돼야 할 것은 2차 전 국민 재난지원금"이라면서 "1차 전 국민 재난지원금으로 소득 없는 국민도, 매출 없는 중소상공인들도 숨통을 틔웠다. 그런데 그 효과가 이달 말이면 소진될 것으로 예상한다. 7월부터 9월 추석까지 2차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날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도 기본소득제 도입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다만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논의도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 당내에서 지급 필요성이 제기된 점에는 "앞으로 그런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한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지 1달째, 대상 가구 2천171만가구 중 99% 이상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령액은 총 예산 14조2천448억원의 95.1%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