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차 추경 3726억 증액… 이음카드 '캐시백' 2개월 연장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6-0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ㅁㄶㄴㅁㅎ1111.jpg
인천시청 청사 및 인천애뜰 /인천시 제공


총 11조9901억 규모 시의회에 제출
코로나 피해지원 생활자금 등 편성

인천시가 5천억원 규모의 코로나19 지원대책을 추가로 수립하고 재원 마련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편성했다. 인천시는 기존 예산보다 3천726억원 늘어난 11조9천901억원 규모의 2차 추경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월 1차 추경에서 확보한 예산 11조6천175억원보다 3.2% 증액됐다. 2020년 본예산보다는 7천314억원 늘어난 규모다.

인천시는 우선 1천억원을 투입해 지역 상품권인 '인천이음카드' 캐시백 10% 확대 정책을 8월까지 2개월 연장 시행하기로 했다. 이음카드 사용자는 월 50만원 한도 내에서 결제액의 10%를 포인트로 돌려받을 수 있다.

인천시는 이를 통해 시민 1명당 26만6천원의 지원금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올해 이음카드 관련 예산은 총 1천976억원으로 인천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시는 또 운수업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업체 종사자에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는 등 437억원 규모의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고, 1천309억원 규모의 공공 일자리 사업을 통해 1만7천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밖에 코로나19 장기화를 대비한 방역 장비 비축에 311억원을 반영했다. 또 검단중앙공원과 소래습지생태공원 조성 사업, 내항 1·8부두 시민 개방 사업 등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지역 현안 해결에 1천703억원을 지출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추경 소요재원 가운데 1천67억원을 고강도 세출 구조조정으로 마련했고, 특별회계·기금의 잉여재원을 통해 1천56억원을 조달했다.

국비는 1천532억원이다. 나머지 부족분은 지방채로 충당했다. 인천시는 이번 2차 추경의 지방채 발행 규모는 406억원이지만, 올해 발행하기로 했던 공원조성 목적의 지방채 225억원 발행을 취소했기 때문에 실제 늘어나는 빚은 181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최장혁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실적이 부진한 사업은 과감히 내년으로 미루고 공공 행사와 여비 예산을 대폭 줄여 재원을 마련했다"며 "소비 활성화와 고용안정, 일자리 창출, 지역현안 해결 등을 목표로 추경안을 편성했다"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