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본회의… 통합당 불참 속 전반기 의장에 박병석 선출

이성철 기자

입력 2020-06-05 11:04: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토]제21대 국회 상반기 의장에 선출된 박병석 의원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상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박병석 의원(왼쪽)이 동료 의원들로부터 축하받고 있다. /연합뉴스

6선의 더불어민주당 박병석(대전 서구갑) 의원이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 선출됐다.

박 의원은 5일 오전에 열린 본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이 모두 퇴장한 가운데 총 투표 수 193표 중 191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박 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탈당해 무소속이 되며 오는 2022년 5월까지 의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국회는 이날 오전 10시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등 여야 정당이 참석한 가운데 첫 본회의를 시작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협상 파행 등을 이유로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진행 발언 직후 퇴장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의사진행 발언에서 "여야의 의사일정 합의 없이 열린 오늘 본회의는 적합하지 않다"며 "협치를 해도 국정과제를 다루기 어려운데 출발부터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것에 반대하며 심히 우려스럽고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야가 개원하는 첫날 합의로 국민들께 보기 좋게 의장단을 선출하고 원구성을 하기 바랐지만, 전혀 그렇지 않아 착잡하고 참담하다"고 했다.

이어 "국회법을 보면 5일에 첫 본회의를 열고 의장단을 선출한다고 하지만 그 조항은 훈시조항으로 반드시 지켜야 할 조항은 아니다"며 "그동안 20차례 개원 국회도 한 번도 지켜지지 않았는데 갑자기 오늘 민주당이 본회의를 열었다"고 지적했다.

또 "오늘 임시 의장이 본회의를 열었지만, 본회의를 열 권한은 국회의장에게 있고, 의장이 교섭단체 대표와 협의를 거쳐야 하는데 지금은 의장이 없다"며 "국회는 합의로 운영되는 기관인데 여당이 의석수가 많다고 일방적으로 처리하면 국회 존재의 의미가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주 원내대표는 "177석이니 무엇이든 다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밀어붙이면 21대 국회는 출발부터 협치와 상생으로 국가적 과제를 처리해 달라는 요구에 어긋난다"며 "177석을 내세우지만, 국민의 42%는 통합당을 지지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정 사상 유례없는 일이 벌어졌다. 이후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의 책임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있다"며 "저희는 상생·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 발언이 끝나고 통합당 의원들이 모두 본회의장에서 퇴장하자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주 원내대표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오늘 통합당의 본회의장 퇴장은 통합당 원내대표의 발언대로 잘못됐던 과거 전례에 따라 21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사라져야 할, 잘못된 관습에 따른 것"이라며 "21대 국회는 과거 잘못된 관행을 혁신·청산하는 정치대혁신의 역사적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잘못된 관행과 타협해선 안 된다. 그것은 협치·상생이 아니다"며 "새로운 국회를 만드는 데 함께 해주길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의원 제적 4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본회의를 열 수 있도록 명시돼 있는 헌법 47조를 들어 "오늘 본회의 개의는 국회법보다 상위법률인 헌법을 지키는 일"이라며 "교섭단체 대표가 합의하지 않으면 본회의를 못 연다는 주장은 반헌법적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헌법과 국회법에 명시된 국회 개원 절차, 의장·부의장 선출 절차를 무시하는 것은 관례도, 국회법도 아니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과거 잘못된 관행을 21대 국회에서 혁파해 21대 국회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