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기흥구서 어린이집 유아 코로나19 확진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6-05 15:46: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관공서마저… 심란한 검체 검사
인천지역에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일 구청 직원의 확진으로 청사 출입이 잠정 보류된 부평구청에서 공무원들이 검체 검사를 받으려 줄지어 서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 소재 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2세 유아가 코로나19 확진환자(용인-78)판정을 받았다.

용인시는 5일 기흥구 영덕동에 거주하는 A군(2세)이 민간 검체기관인 씨젠의료재단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A군은 지난달 30일 수원-58번 환자로 등록된 어린이집 교사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1차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 지난 4일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 2차 검사를 받았다.

이와 관련 시는 A군의 국가지정격리병상을 요청한 상태다. A군의 엄마에 대해선 함께 병원으로 이송한 후 검체를 채취하고 아버지는 자가격리 후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다. 형은 A군의 자가격리 시점인 30일부터 친척 집에서 지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와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부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한편, A군이 다니던 어린이집은 수원-58번 환자 확진 후 긴급 방역 후 2주간 폐쇄조치 했다. A군을 제외한 교사 원생 등 35명은 30일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10시 기준 용인시 확진환자는 관내등록 78명, 관외등록 19명 등 총 97명이 됐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