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 안성 쉼터·시공사 압수수색

김동필 기자

입력 2020-06-05 18:37: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부실 회계, 안성 쉼터 고가 매입 등을 수사하는 검찰이 안성 쉼터와 쉼터를 시공한 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정의연이 안성에 조성했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에 수사관들을 보내 쉼터 운영 등과 관련한 자료 확보를 시도했다. 하지만 건물이 이미 매각된 상태라 쉼터 관련 자료는 쉼터에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안성 쉼터를 시공한 건설업체 '금호스틸하우스'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쉼터 시공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해 그간 제기된 여러 의혹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다.

한편 정의연은 정대협 시절이던 2012년 8월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기부한 10억원 중 7억5천만원으로 2013년 9월 안성에 있는 주택을 매입했다가 최근 4억2천만원에 팔았다. 이에 당시 지역 시세보다 지나치게 비싼 값에 매입했다가 헐값에 되팔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호가가 9억원에 달하던 매물을 깎아 7억5천만원에 매입했다"고 해명했다.

이후 공동모금회는 2015년 안성 쉼터에 대한 사업평가에서 회계 부문은 F등급, 운영 부문은 C등급으로 평가하고 사업비 회수를 결정했다.

의혹이 불거지자 여러 시민단체는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 측을 검찰에 고발했고, 해당 사건들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가 맡아 수사 중이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