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지방정부의 기후위기 대응 정책, '그린뉴딜' 방향 제시할 것"

김동필 기자

입력 2020-06-05 20:03: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방정부의 '기후위기 비상대응'이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을 이끄는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5일 서울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식'에서 염태영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은 "정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요 과제로 '그린뉴딜'을 설정했는데, 지방정부의 기후변화대응 정책이 그린뉴딜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염 시장은 "지금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가는 길목"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침체한 경제를 회복하는 과정에서 '화석연료 경제'로 회귀할지, '녹색혁명'으로 나아갈지 선택하는 것은 우리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소차·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자동차 산업이 지역 일자리를 만들고, 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전환 산업이 지역 경제를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며 "자연과 상생하며 도시의 먹거리를 만들고, 지역과 국가가 함께 기후변화대응 정책을 가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 선포식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지속가능발전지방정부협의회,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지방정부협의회,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등 11개 단체가 주최·주관한 행사다.

참석자들은 전국 225개 기초지방정부 중 219개 지방정부가 참여한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비상선언'을 발표하고, "지금은 기후 위기 비상 상황"이라며 "국가 중심의 중앙집중형 에너지시스템으로는 기후위기에 대응할 수 없으며 기존 에너지시스템을 전환하고, 에너지 소비 전반에서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지구 평균기온 1.5도 상승을 억제하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설정 ▲정부와 국회가 기후 위기 비상 상황임을 선포하고, 국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할 것을 요구 ▲기후 위기 대응 위해 재생에너지 확대하고, 에너지자립계획 수립해 단계적으로 실행 ▲시민과 함께 지속가능성 위기를 극복하는 제도적 추진체계 마련 등을 약속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2020060501000311200014291.jpg
염태영 시장(앞줄 오른쪽 6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비상선언' 발표 후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