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통일전선부 "갈 데까지 가보잔 결심…김여정, 조치 지시"

주요뉴스정치경제사회생활세계IT사설/칼럼

PICK 안내

북 통일전선부 "갈 데까지 가보잔 결심…김여정, 조치 지시"(종합)

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2020.06.05. 오후 11:59

최종수정2020.06.06. 오전 12:20

화나요 좋아요 좋아요 평가하기124

127

요약봇beta

 

글자 크기 변경하기

 

SNS 보내기

대변인 명의 담화…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통일부 등 반응에 격앙
"남측 몹시 피로해할 일판 준비"…"김여정이 대남사업 총괄" 명시

연합뉴스

입력 2020-06-06 00:39: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0401000218000011481.jpg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청와대가 북한의 합동타격훈련에 우려를 표한 데 대해 경악을 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밤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제목의 담화에서 전날 있은 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부대의 화력전투훈련을 두고 "우리는 그 누구를 위협하고자 훈련한 것이 아니라"면서 자위적 차원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9년 3월 2일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 베트남 방문 당시 호찌민 묘 참배를 수행한 김여정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은 5일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통전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남한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남북관계 단절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 첫 조치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이하 연락사무소)의 완전한 폐쇄를 언급했다. 

 

대변인은 또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대남업무를 총괄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김 제1부부장이 전단 관련 대응 조치의 검토를 지시했다고도 밝혔다. 

 

 통전부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직시하면서 대결의 악순환 속에 갈 데까지 가보자는 것이 우리의 결심"이라면서 "어차피 날려 보낼 것, 깨버릴 것은 빨리 없애버리는 것이 나으리라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전날 새벽 별도의 담화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비난한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이날 담화문의 실무적인 집행을 위한 검토에 착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면서 첫 조치로 연락사무소 폐쇄를 언급했다. 

 

대변인은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면서 "연속해 이미 시사한 여러 가지 조치들도 따라 세우자고 한다"고 설명했다.김 제1부부장은 담화에서 연락사무소 폐지와 함께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를 언급한 바 있다. 

 

대변인은 "남쪽에서 (대북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면서 "남측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 중이며 이제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경고했다.이런 표현으로 미뤄볼 때 북한이 9·19군사합의를 파기하고 남북간 긴장감을 고조하는 조치에 나설 수 있으며 특히 접경 지역에서 군사 도발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이 언급한 개성공단 완전 철거 등이 실제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북한이 이날 통전부 대변인 명의 담화를 연속 발표해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은 전단 살포를 비난한 김 제1부부장 담화를 남쪽에서 그만큼 '엄중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통전부는 "살포된 전단 대부분이 국내 지역에서 발견되고 접경지역의 환경오염, 폐기물 수거 부담 등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을 악화하고 있다"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발언을 언급하면서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를 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