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의원 공황장애 치료에 전념 양해 구해

이성철 기자

입력 2020-06-06 13:24: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판사 출신 이탄희(용인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공황장애 재발로 잠시 국회를 떠나 치료에 전념하겠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공황장애의) 첫 시작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이던 2017년 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며 "법원행정처 심의관발령을 받은 뒤 판사들 뒷조사 파일을 관리하라는 업무를 거부하며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예상과 다르게 사직서가 반려됐고 법원에서 2년을 더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시간 모두 쉽지 않았지만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전까지 초기 한 달 가량, 극심한 불안과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다"며 "당시 충격과 고립감에 극심한 불안 둥 공황증상을 경험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태어나 처음 느끼는 고통이었지만 치료와 가까운 사람들의 도움으로 회복했고 이후 지난 3년을 잘 견뎌가며 여기까지 왔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선 이후에도 약 두 달 간 알 수 없는 극도의 불안이 지속했고, 하루 2∼3시간 이상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어떻게든 버텨왔지만, 몸과 마음은 2017년 2월 당시 고통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한 "한숨도 제대로 못 자고 새벽 2시에 온몸이 식은땀으로 흠뻑 젖은 채 깨어나는 날의 반복"이라며 "점점 몸이 말을 안 듣고, 일시적으로 정신이 마비되는 듯한 순간이 찾아오고 있다. 정신의학적으로는 절대 안정을 취하고 우선은 일을 멈춰야 한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국회에서 하고 싶은 일이 정말 많고, 공직사회 개혁의 과업에 열정적으로 동참하고 싶지만, 현재 몸과 마음 상태가 그것을 따라오지 못하는 상황임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국민들이 양해해준다면 온전히 건강을 회복하는 일에 집중하고 싶다"며 "너무 오래 걸리지 않게 하겠다. 초심을 간직한 이탄희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글을 맺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