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40) 5060 '실버서퍼' 목디스크 위험]스마트폰 보려고 숙인 고개, 목에 부담

김준영 기자

발행일 2020-06-1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준영 수원 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원장

신경압박땐 걷기·대소변 장애
마비 심해질 경우 수술도 고려

'실버서퍼(Silver Surfer)'가 모바일 쇼핑과 SNS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온라인 시장의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했다.

'실버서퍼'란 경제력이 있으면서 인터넷, 스마트폰 등 IT(정보기술) 기기를 능숙하게 조작할 줄 아는 장년층, 5060세대를 일컫는 신조어이다.

'2020 트렌드픽'에 따르면 5060세대의 주중 하루 평균 스마트폰 영상 시청시간(2.9시간)은 TV(2.8시간)보다 길었고, 응답자 대부분(94%가량)이 유튜브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버서퍼들의 활발한 활동이 기대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이들의 스마트폰 과 몰입이 점점 늘어나면서 나타나는 신체적인 증상에 대한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

스마트폰 화면을 볼 때 고개를 앞으로 숙이게 되는 행동이 목에 심각한 부담을 주기 때문이다. 목은 평균 5kg정도의 머리를 받치고 있는데, 고개를 15도씩 앞으로 숙일수록 2배 이상의 하중이 늘어난다. 지나친 하중이 지속적으로 목에 가해지면 목 뒤와 어깨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 경직되고 결국 경추의 배열이 틀어지게 된다.

심한 경우 목뼈의 퇴행이 가속화되거나, 뼈와 뼈 사이의 디스크에 손상이 생기면서 목 디스크(경추 추간판 탈출증)가 발생할 수 있다.

목 디스크는 일자 목, 거북 목은 물론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신경압박이 심할 경우에는 보행장애나 대소변 장애까지 나타날 수 있다.

초기 목 디스크의 경우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의 보존적인 치료를 진행한다. 3개월에서 길게는 6개월까지 시행되는데 보통 80~90%이상은 후유증 없이 치료되며, 수술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운동신경이나 감각신경의 마비가 점점 심해지는 경우, 보행장애나 손 운동장애 등 중추신경의 압박 증상을 보이는 경우이다.

목의 건강을 지키려면 일상생활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게 가장 좋다. 평소 자신의 자세를 잘 살펴보고, 잘못된 자세로 오랜 시간 있는 건 아닌지 체크할 필요가 있다.

/김준영 수원 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원장


김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