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대한체육회·경북도 등 7개 지자체, 전국체전 연기 문제 논의

송수은 기자

입력 2020-06-12 17:46: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61201000639100030801.jpg
1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프리미엄라운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체육회,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체전 연기 관련 회의가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오는 10월 열릴 제101회 구미 전국체육대회 연기를 최근 정부에 요청한 가운데 12일 정부와 대한체육회, 경상북도 등 7개 지자체가 전국체전 연기 여부를 놓고 논의에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경상북도 등은 서울역 프리미어라운지에서 이날 만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이 지사의 전국체전 연기 요청과 관련한 대책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는 차기 전국체전 개최지인 울산, 올해 전국소년체육대회 개최지인 서울, 생활체육개최지인 전라북도 등 지자체 관계자들이 모였다.

당초 이 지사는 지난 10일 코로나19 사태로 도쿄올림픽이 올 7월에서 내년으로 1년 연기된 것과 같이 전국체전 또한 1년을 미루자는 주장인데, 전국체전은 매년 진행되는 대회인 데다가 전국체전을 유치한 지자체는 1년 뒤에는 전국소년체육대회, 2년 뒤에는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을 연이어 진행하는 등 3년간 국내 3대 종합경기대회를 치른다.

여기에 2021년에는 울산, 2022년에는 전남, 2023년에는 경남, 2024년에는 부산에서 각각 전국체전이 추진되는 만큼 경북의 연기 결정에는 울산 등 4개 시·도지사의 의사도 중요하다.

이미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 지사가 1년 연기를 요청한 당일 오후 "전국체전은 계획대로 울산에서 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연기 여부에 대해선 상황은 좀더 지켜보고 검토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전국체전 추진을 위해서는 수 많은 예산과 행정력이 요구됨은 물론, 정치력도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이 지사의 소속 정당은 미래통합당인 반면 송 시장은 더불어민주당이기 때문에 이 시장의 전국체전 연기 요구가 실제 이뤄지기는 정부 차원의 결단이 있지 않는 이상 이뤄지기 어려울 전망이다.

전국체전 출전을 위한 대표 선발전도 최소 7월부터는 시작해야 하기에 연기 여부 결정을 위한 시간도 많이 남지 않았다. 문체부는 이날 논의 외에도 경기도 등 시·도교육청과 시·도체육회도 불러 추가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박현경 문체부 체육진흥과장은 "7개 관련 지자체가 다 동의해야 전국체전 연기가 가능한 상황에서 전국체전 개최 시기에 따라 지자체마다 의견이 달랐다"며 "전국체전 예선을 늦어도 7월 초부터는 시작해야 하고, 코로나19 추이를 보며 대회 개최 여부를 방역 당국과도 긴밀하게 협의해야 하는 점을 고려할 때 전국체전 개최 또는 연기를 결정하기에 시간이 상당히 촉박하다"고 전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