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수칙 행정명령' 2주 더… 위반시 사업주·이용자 벌금

경기도 28일까지… 결혼식장 등 1586곳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6-1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도권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추세가 꺾이지 않자, 경기도는 당초 14일까지 내렸던 물류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28일까지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도는 14일 물류시설, 콜센터, 장례식장, 결혼식장 등 지난 1~14일 2주간 방역수칙준수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여전히 집단감염이 이어지자 이를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방역수칙준수 행정명령 대상은 물류창고업 등 물류시설 1천219곳, 콜센터 61곳, 장례식장 177곳, 결혼식장 129곳 등 총 1천586곳으로, 이들 사업장은 출입자와 종사자 명부 관리, 증상 확인, 유증상자 출입 제한 등 방역수칙을 지켜야만 영업이 가능하다.

위반 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도는 위반에 따른 확진자 발생 시 영업주나 시설 이용자에게 조사, 검사, 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으로 가능한 모든 제재 방안을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수도권 내 감염 사례가 산발적으로 계속 발생함에 따라 추가 확산 위험성이 줄지 않고 있다. 따라서 행정명령을 연장하게 됐다"며 "일부 불편함이 있더라도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