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 '암치료 우수성 입증'…4대 암 연속 1등급

심평원 평가서 대장암 7회·폐암 2회 연속 1등급
지난해 유방암, 위암 평가도 연속 1등급 획득
다학제 진료 도입·암 치료 새로운 길 선도

김순기 기자

입력 2020-06-17 13:53: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61701000854700041561.jpg
분당 차병원 전경./분당 차병원 제공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원장·김재화)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이 발표한 대장암·폐암 치료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획득했다.

대장암은 7회 연속이며 폐암은 연속 1등급이다. 분당 차병원은 이와 함께 지난해 유방암, 위암 평가에서도 연속 1등급을 획득해 대장암·위암·유방암·폐암 등 4대 암 치료를 잘하는 병원으로 우수성을 입증받았다.

분당 차병원 암센터는 지난 2016년 췌담도암을 시작으로 대장암, 부인암, 두경부암, 유방암, 간암, 폐암 등에 도입한 다학제 진료가 환자 만족도와 생존율을 높여 암 진단과 치료에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5월부터는 '오늘도 힘내줘서 고맙습니다'라는 암환자 응원 릴레이 캠페인을 통해 암환자들과 공감하는 프로그램도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전홍재 센터장은 "분당 차병원은 여러 진료과 의사가 머리를 맞대고 최고의 치료 방법을 결정하는 맞춤형 다학제 진료가 확실히 자리 잡은 병원"이라며 "암 진단부터 고난도 수술과 항암 치료까지 의사 모두가 한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심평원은 4대 암에 관해 대장암·폐암과 위암·유방암으로 나눠 2년에 한번 씩 적정성 평가를 하고 있다. 이번 적정성 평가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12월까지 만 18세 이상의 대장암, 폐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대장암 환자는 ▲전문 인력 여부 ▲수술 전 정밀검사 시행률 ▲권고된 보조항암화학요법 시행률 ▲수술 사망률 등의 13개 지표로 평가됐으며, 폐암 적정성 평가는 ▲전문 인력 여부 ▲진단적 평가 및 기록 충실도 ▲수술 및 항암치료의 적절성 등 총 11가지 지표로 평가됐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