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가는 경인지역 전투현장 그 곳·(5·끝)한국전쟁 배울 수 있는 콘텐츠 개발 필요]각지서 벌어진 격전, 지자체 함께 발굴해야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20-07-0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주·연천 등 국한된 체험 학습
전체적인 상황 이해하기 어려워
교과서 서술 내용 확대 목소리도

2020063001001446500072891




한국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펼쳐졌던 경인지역 격전지의 아픔을 기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체험학습 콘텐츠가 개발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교과 과정에서 한국전쟁을 다루는 비중이 적고 초등학교의 경우 학교 자율로 계기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전쟁을 직접 겪지 않은 세대가 한국전쟁을 이해하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경기도교육청은 학생이 직접 계획하고 운영하는 '경기도형 체험학습'을 처음 시작했다. 도교육청은 한국전쟁을 통일, 역사, 인성, 예술, 과학, 미래, 자연 분야 중 통일 분야로 편성해 체험학습 장소를 소개하고 있다.

하지만 학생들이 접할 수 있는 체험 콘텐츠는 파주 DMZ나 연천 지역에 국한돼 학생들이 경인 지역에서 일어났던 한국전쟁의 상황을 이해하기에는 부족한 상황이다. 교육당국이 지자체와 함께 경기 지역 각지에서 전투가 이뤄졌고 참전 용사들의 희생이 있었던 만큼 체험학습을 위한 콘텐츠 발굴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오는 5일 개장하는 오산 죽미령 평화공원의 경우 올해 1월부터 오산시와 도교육청의 협업이 이뤄졌다. 오산시는 유엔초전기념관을 활용한 학습 콘텐츠들을 만들었고, 도교육청은 교육부와 타시도교육청 담당자, 학교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알리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각 지역에서 한국전쟁을 배울 수 있도록 장기적으로 콘텐츠들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지자체들과의 협력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전쟁을 다루는 교과서의 서술이 지금보다 늘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진성민(이천 세무고 교사) 6·25 70주년 국민서포터스 단장은 "한국전쟁은 지금의 분단체제를 만들어 놓은 역사적인 사건 치고는 교과서 서술은 적은 편"이라며 "전쟁의 개괄과 전체적인 의의를 기술하는데 그치지 말고 지역에서 어떤 전투가 일어났는지, 어떤 희생이 있었는지도 함께 교과서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