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2 n번방 차단 '디지털 성범죄 대응센터' 설치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7-0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
이재명 경기지사, 디지털 성범죄 대응논의 30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참석자들이 대담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각계 전문가 45명 추진단 '발족식'
이수정 교수·불꽃등 대응방향 대담
이재명 지사 '전문인력 양성' 약속


'n번방 사태'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경기도가 나서 디지털 성범죄 대응센터 설치 등에 나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예방·보호 시스템 구축을 위한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식을 열고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센터를 설치해 디지털 성범죄 대응과 감시를 하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발족식에는 경기도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 공동단장인 이 지사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정정옥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장, 디지털성범죄 대화방을 최초 보도·신고한 '추적단 불꽃', 경기도 청년 대표들이 참석해 디지털 성범죄 대응방향에 대한 대담을 가졌다.

이 교수는 범죄자가 첨단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데 이를 막는 기술은 70~80년대와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 차원에서 디지털 삭제 서비스를 제공해 줘 피해자들이 안전하다는 느낌을 받게 될 것이라며 도의 관심에 감사를 표했다.

이 지사는 "타인을 개인적 만족을 위한 수단으로 취급하고 가해하는 행위는 엄청난 극악 범죄"라며 "디지털 성범죄 대응 추진단 발족을 계기로 도의 재정과 인력을 총동원해 할 수 있는 일들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추진단은 도 공무원과 도의원, 기관·단체 등 각계 전문가 총 45명으로 구성돼 '피해지원'과 '디지털 인권'의 두 개 분과와 분과지원을 위한 정책자문단으로 구성, 운영된다.

각 분과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을 위한 정책방향을 수립하고 온라인상 성범죄를 상시 모니터링하는 시민참여단 운영과 디지털 성인권교육을 주도한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