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후 세교2 교통지옥 불보듯… LH가 기반시설 우선 조성해야"

성길용 오산시의원 '2년 소회'

최규원 기자

발행일 2020-07-07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초선으로 숨가쁘게 달려온 시간
남은 임기도 교통망 개선 최선


성길용 오산시의회 의원
성길용 시의원.
"항상 당신의 편이 되겠습니다."

오산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성길용 의원의 명함 뒤편에 적힌 글귀다. 초선으로 숨 가쁘게 걸어온 2년에 대해 "짧지만은 않은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밝힌 그는 남은 2년간 세교2지구 등 오산시의 교통 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성 의원은 "2년간 발로 뛰면서 느낀 것은 교통과 도로문제가 심각했다"며 "수원에서 오산구간으로 들어오면 6차로에서 4차로로 줄어들지만 차선을 늘리는 것에 한계가 있다. 신호체계가 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교2지구 조성사업이 한창이지만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원안을 수정해 도로 등의 기반시설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며 "향후 6만가구가 들어설 세교2지구의 교통영향평가는 최악이며 현재 방식대로 공사가 진행되면 10년 후 세교2지구는 교통지옥이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기반시설 없이 주거시설이 먼저 들어올 경우 도로 등의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향후 시가 예산을 들여야 하기 때문에 LH가 우선 기반시설을 조성해야 한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당초 계획을 변경해 공사를 완료했다가 결국 자치단체가 예산을 들였던 수원시의 사례를 설명한 그는 "LH의 도로조성공사는 빨리 보다 확실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산을 위해, 시민 편익을 위해 남은 2년 동안 교통망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당을 떠나서 시민이 원하면 어디서든 소통하고 같이하는 시의원이 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오산/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