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지역 교사노조 "올해 교원능력개발평가 철회해야"

김성호·공지영 기자

발행일 2020-07-0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부별 교육청 앞 기자회견 열어
"코로나로 등교수업 줄어 무의미"
중대 운영차질 '유예 가능' 근거로


경인지역 학교 현장 교사들이 올해 예정된 교원능력개발평가(교원평가)를 철회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 경기교사노조 등 경인지역 교사노조는 2일 인천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교원평가를 철회할 것을 교육청에 촉구했다.

교원평가는 교육부 훈령인 '교원능력개발평가 실시에 관한 훈령' 등을 근거로 이뤄지는 평가로 9~10월 동료교사와 학생, 학부모 등의 12가지 문항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통해 이뤄진다. 학생들은 학교 수업과 상담의 경험이, 교사와 접촉할 기회가 적은 학부모의 경우에는 공개수업이나 상담 등의 경험이 평가의 토대가 된다.

하지만 올해는 현재까지 코로나19로 등교수업이 줄고 원격수업으로 상당 부분 이뤄지다 보니 학생·학부모가 교사와 대면할 기회가 부족해 이 같은 평가가 무리라는 것이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천재지변이나 불가항력의 사유가 발생한 경우, 교육활동과 학교운영에 중대한 차질이 있는 경우 교원평가를 유예할 수 있다는 인천시교육청 규칙을 철회 근거로 내세웠다.

게다가 학부모·학생의 온라인 평가 참여도가 매년 감소해 학생은 60%, 학부모는 30%만 참여하는 수준으로 교원평가의 실효성에 대한 문제 제기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전교조 인천지부와 경기교사노조는 "방역과 학생 교육으로 분주한 학교에서 실효성 없는 평가를 강행하는 것은 학교 현장의 업무 부담을 덜어주고, 교육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교육청의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교원 평가는 철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평가가 무리가 있어 보여 유예해 달라는 내용을 교육부에 건의한 상태다. 이달 중순까지 결론을 내겠다"고 했고, 경기도교육청도 "교육부와 협의를 거쳐 안내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성호·공지영기자 ksh96@kyeongin.com

김성호·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