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덕양구 김포대교 인근 한강서 폭발물 터져 70대 중상

군부대 관리하다 2014년 개방된 지역…군ㆍ경 조사

김환기 기자

입력 2020-07-05 10:12: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고양시 덕양구 김포대교 인근 한강에서 종류를 알 수 없는 폭발물이 터지며 낚시객으로 추정되는 70대 남성 A씨가 크게 다쳤다.

5일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4일 오후 6시 49분께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가슴 부위 파편 제거 수술을 받았으나 위중한 상태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군부대가 관리해오다가 2014년 한강 철책을 제거한 뒤 민간에 개방한 지역이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폭발물의 잔해를 수거해 정밀분석을 의뢰할 방침이다.

폭발물은 정확히 어떤 종류인지 확인되지 않았고 군부대는 폭발물처리반을 투입해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다. 

고양/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