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 민족·n번방… 경기도, 전국적 사안 '자체 해법'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7-0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공공배달앱 개발·운영사 선정 예정
성범죄센터 설치·협동조합 지원도
李지사 "선제적 대응 새 표준으로"


'배달의 민족' 수수료 체계 변경 논란, n번방 사건 등 전국적 사안에 대해 경기도가 자체 해법으로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가고 있다. 경기도가 전국 인구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만큼, 전국적 사안이라고 해도 도에서 손을 놓고 있을 일이 아니라고 보는 것이다.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일에서부터 시작하고 있다.

대표적인 경우가 이른바 '배민' 논란에 대응한 자체 공공배달앱 개발이다. 해당 논란이 배달앱 시장의 상당수가 '배민'에 집중돼 있는 데서 발생한 것이라고 판단한 도는 자체 배달앱 개발에 나섰다.

NHN페이코 등 유수의 기업들이 앱 개발을 자처한 가운데, 이르면 6일 도 차원의 공공배달앱 개발과 운영을 맡을 업체가 선정될 예정이다.

사회적 파장이 큰 'n번방 사건'에 대해선 해당 사건을 처음으로 파헤친 대학생 취재단 '추적단 불꽃'을 이재명 도지사가 실제로 만나기도 했다.

디지털 성범죄 대응센터를 자체적으로 설치하겠다고 밝힌 이 지사는 "추적단 불꽃의 취재는 자원봉사 형태인데 공익형 협동조합 형태로 만들면 도에서도 지원해줄 수 있다. (지원할) 의지가 있으니 가능한 방법을 찾아내면 좋겠다"면서 지원의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기획부동산 문제가 기승을 부리자 최근에는 역대 최대 규모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에 나섰다. 전국적으로 기획부동산 피해 사례가 잇따르자 경기도에서만큼은 이러한 투기 행위를 뿌리 뽑겠다는 이 지사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모두가 희망을 가지는 정상적 사회로 가려면 부동산을 손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힌 이 지사는 실제로 최근 부동산 문제에 대한 언급 횟수를 늘리고 있다.

불법 대부업 피해에 대해서도 도특별사법경찰단을 통해 수사에 나서거나 금융 취약계층에 대한 도 차원의 소액 대출도 실시하고 있다.

재난 기본소득 보편적 지원, 공공배달앱 등 도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한 일들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이는 '이재명호' 경기도의 후반기 기조인 '경기도가 하는 일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게 하겠다'는 점과 맞물린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정부만 해야 하는 일은 아니다. 경기도에는 전국 인구의 4분의 1이 있다. 정부가 하는 일을 우리가 선도적으로 많이 하기도 한다. 도에서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중복되더라도 선도적으로, 논의만 하지 말고 실행가능한 일을 구체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