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중단' 공적 마스크 '제2대란' 대책 목소리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07-07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확진자 증가·가을 대유행 관측속
수요·가격 급증 가능성 지적일어
약사회도 "면세·역할 확대" 요구


다음 주부터 공적마스크 판매 중단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향후 재발할 수 있는 '제2 마스크 대란'에 맞설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다른 판매처보다 접근성이 높아 구매가 몰린 약국을 중심으로 '비과세 요구'와 '역할 확대' 등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6일 정부에 따르면 시중에 유통되는 보건용(KF80·94 인증) 마스크 물량 대부분을 통제하고 판매처를 약국·우체국·농협 등으로 한정하는 현행 공적마스크 제도가 오는 11일 만료된다. 다음 주부터 유통 물량·가격 등 관계없이 민간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것이다.

정부가 제도시행 연장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않고 있지만, 더워진 날씨에 마스크 수요가 크게 줄어 공적 판매가 당분간 중단·축소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사그라들지 않고 질병관리본부가 '가을 재유행' 관측까지 내놓으면서 언제 다시 보건용 마스크 수요와 가격이 급증할지 내다보기 어렵다.

이에 공적 판매처 역할을 맡아 온 약국 등을 중심으로 제2 마스크 대란에 미리 대응할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낮은 마진에 비해 극심한 업무 과중 등을 이유로 약국 업계는 마스크 판매관련 세금 감면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달 9~16일 경기도약사회 설문조사에서 관내 2천37개 약국 중 75.7%가 "면세가 되면 (약국 업무 과중에 대한) 보상으로 적절하다고 생각하나?"란 질문에 '그렇다'거나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또 "판매에서 가장 힘든 점"에 대해 '전화·방문 통한 구매자 잦은 문의와 응대'가 48.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면서도 "6월 이후 판매를 한다면 계속 하겠냐"는 질문에 58.4%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약사회는 면세 요구와 더불어 마스크 대란과 감염병 협력체계 등과 관련한 약국의 역할을 더 확대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박영달 경기도약사회장은 "재발 가능성이 큰 마스크 대란에 대비해 원활한 공적마스크 수급은 물론 약국의 판매 업무를 위해 정부가 더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줬으면 한다"며 "마스크를 통한 수익보다 판매 업무에 나서는 약사들의 수고가 수포로 돌아가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