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난극복, 가시밭·자갈길 마다않겠다"… 이낙연, 與 당권 도전 공식선언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7-0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출마 선언한 이낙연<YONHAP NO-2514>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오는 8월 치러지는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의원은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내게 주어진 국난 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모든 역량을 쏟아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민주당 대표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 '너는 어디에서 무엇을 했느냐'는 훗날의 질문에 제가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당면 위기로 코로나19의 확산, 경제 침체와 민생 고통, 격차 확대와 저출산 고령화 등 기존의 난제들, 평화의 불안 등 크게 4가지를 꼽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산업 육성과 고용 창출을 위한 경제입법,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한 사회입법, 정치혁신과 권력기관 쇄신 등 개혁입법, 한반도 평화 지원, 일하는 국회 정착 등 5가지 과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의원은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함께 야당의 협력을 얻으며 최선을 다하겠다"며 "민생과 평화를 위해 여야가 지혜를 모으는 가칭 '민생연석회의'와 '평화연석회의'를 구성해 가동할 것을 여야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의 경험을 살려 저는 당면한 위기의 극복에 최선으로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난극복의 길에 때로는 가시밭길도, 자갈길도 나올 것"이라며 "어떤 어려움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