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권 스마트선박안전센터' 물건너가나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7-0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IPA 등 건립 부지선정 이견
배준영의원 22일까지 협의촉구
내달 지나면 정부예산 반영불가


인천지역 소형선박 안전검사와 종사자 교육을 위한 '인천권 스마트 선박안전지원센터'(이하 인천센터) 건립사업이 부지 선정 문제로 무산 위기에 놓였다.

8일 미래통합당 배준영(인천 중·강화·옹진) 의원이 해양안전교통공단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단은 올해 인천센터 건립을 위한 설계비 6조6천억원을 확보했으나 아직 입지를 결정하지 못했다.

계획대로라면 올해 설계에 착수해 내년 공사에 들어가야 하지만, 해수부와 공단, 인천항만공사(IPA), 인천시 등 관계기관 견해 차이로 부지를 찾지 못했다. 늦어도 8월까지 찾지 못하면 내년도 정부 예산안 건축비 반영이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공단은 해수부와 인천항만공사(IPA) 소유의 공공부지 60여 곳을 대상으로 적정 부지를 물색했으나 실패했다. 인천센터를 지으려면 육상과 해상 접근이 동시에 가능한 6천600㎡ 이상의 부지가 필요하다.

인천시는 인천 내항 1·8부두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했으나 IPA가 부정적인 입장이다. 내항 재개발 사업이 확정되지도 않았는데 인천센터가 알박기하듯 먼저 들어가는 것은 부적절하고, 관련 규정에도 맞지 않는다는 이유다.

또 내항에 진입하려면 갑문을 통과해야 해 번거롭고 안전상 문제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대안으로 제시된 인천 신항 배후부지와 제1국제여객터미널 인근 부지에 대해서는 인천시가 반대하고 있다. 신항 배후부지는 현재 화물주차장으로 사용되고 있고, 제1국제여객터미널은 인천시가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 중이기 때문이다.

이밖에 영종도 선착장(구읍뱃터)과 북성포구, 아암물류 2단지, 왕산마리나 등이 후보로 나왔으나 접근성과 환경·민원문제, 법적 근거 미비 등으로 어느 하나 마땅한 곳이 없는 상황이다.

이날 관계기관은 배준영 의원이 주최한 긴급 간담회에서 대책을 논의했으나 뚜렷한 해법을 찾지 못했다. 배 의원은 오는 22일까지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부지를 정해줄 것을 요구했다.

배준영 의원은 "관계기관 의견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어렵다는 것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내년 예산안에 건립비 반영을 위해서라도 늦어도 8월 중에는 대상 부지를 확정하고 설계를 추진해야 한다"며 "국비를 받아놓고 땅을 못 찾아 건립하지 못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